본문 바로가기

성남시의료원, 병상 172개로 확대…이재명 "큰 결단에 감사"

중앙일보 2020.12.17 22:58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병상을 172개로 늘리기로 한 성남시의료원과 은수미 성남시장에 감사를 표했다.
 
이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병상 하나하나가 귀한 때다. (성남시가) 전체 병상의 40%를 코로나19 전담 병상으로 마련해주셨다”며 “은 시장과 성남시의료원의 큰 결단에 감사하다”고 했다.
 
전날부터 경기도가 공지한 투석 경력 간호사 긴급 모집에도 많은 간호사가 자원하고 나섰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들이 정말 눈물겹게 위기를 함께 견뎌내고 있다. 하루하루 버티고 있는 국민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적었다.
 
이날 성남시의료원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오는 19일부터 일반 확진 환자 병상을 85개에서 110개로 늘리고, 중증환자 치료 병상을 9개 확보해 총 119개 병상을 코로나19 전담 병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추가 인력 채용 등을 거쳐 내년 1월까지 일반 확진 환자 병상 43개를 추가 확보하고, 준-중환자실 10개 병상을 늘려 총 병상 172개를 확충하겠다는 계획이다.
 
성남시의료원은 이외에도 자택에서 대기 중인 코로나19 투석환자의 병상을 추가로 마련하기 위해 자원봉사할 투석 간호사를 긴급모집하기로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