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공관위장 정진석 내정…'시장 출마설' 윤희숙도 합류할 듯

중앙일보 2020.12.17 19:59
국민의힘 재보선 공천관리위원장에 내정된 정진석 의원(왼쪽)과, 공관의원 합류가 유력한 윤희숙 의원. 오종택 기자, 뉴스1

국민의힘 재보선 공천관리위원장에 내정된 정진석 의원(왼쪽)과, 공관의원 합류가 유력한 윤희숙 의원. 오종택 기자, 뉴스1

국민의힘이 내년 4월 7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의 공천관리위원장으로 당내 최다선(5선)인 정진석 의원을 내정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됐던 초선 윤희숙 의원은 출마 대신 공관위에 합류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정진석 의원이 공관위원장에 임명될 것"이라며, 윤 의원도 의사타진을 통해 '서울 몫' 공관위원으로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내주 중으로 비상대책위원회 의결을 거쳐 4·7재보궐 공관위를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공관위원은 당연직 정양석 사무총장 등 7~8명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김수민 홍보본부장 등도 공관위원으로 거론되고 있다.
 
공관위장에 내정된 정 의원은 언론인 출신으로 1999년 김종필 전 총리가 창당한 자유민주연합의 명예총재특보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2000년 제16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자민련의 공천을 받아 부친 정석모 전 의원의 지역구(충남 공주연기)에 출마해 당선됐다.
 
공관위 합류 의사를 밝힌 윤 의원이 '게임의 룰'을 정하는 공관위에 합류했다는 것은 보선 불출마를 사실상 공식화한 것이란 해석이다. 윤 의원은 짧은 정치 경륜과 지역구 문제 때문에 보선 출마 여부를 놓고 고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 경제통인 윤 의원은 21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에서 이른바 '임차인 5분 연설'로 주목을 받았다. 또 최근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에서 12시간 47분간 발언해 역대 최장 필리버스터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