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안무치 오거돈 구속해달라" 강제추행 피해자 재판장에 호소

중앙일보 2020.12.17 19:51
지난 6월 9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오른쪽) 엄벌 및 2차 가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부산 성폭력상담소의 한 활동가가 피해자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연합뉴스·뉴스1

지난 6월 9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오른쪽) 엄벌 및 2차 가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부산 성폭력상담소의 한 활동가가 피해자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연합뉴스·뉴스1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둔 17일 강제추행 피해자가 “오거돈을 구속해달라”며 법원에 낸 탄원서가 공개됐다.  
 

피해자 A씨 17일 법원에 탄원서 제출
“불안감에 약 없이는 한 시간도 자기 힘들어”
“일상 복귀하도록 오거돈 구속해달라”

 부산성폭력상담소가 피해자 A씨를 대신해 공개한 탄원서에서 A씨는“존경하는 재판장님, 저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 강제추행 사건의 피해자입니다. 언젠가 쓴 입장문에서 ‘이렇듯 제 소개를 하는 것이 익숙해질까 두렵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정말로 익숙해진 저 스스로가 처량하게 느껴집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A씨는 불안감으로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A씨는 “드라마에서나 보던 신경정신과 진료가 익숙해졌고, 3초 만에 눈물을 뚝뚝 흘린다”며 “살이 찔까 봐 저녁도 거르던 제가 한밤중에 일어나 기억에도 없는 음식을 꾸역꾸역 밀어 넣고, 약 없이는 한 시간도 잠들기 힘들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게 모두 오거돈 때문이다. 4월 7일 시장 집무실에서의 역겨운 일 때문이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나는 잘못한 것이 없는데, 왜 내가 이렇게 고통받아야 하는지 지금도 이해를 못 하겠다”고 재판장에게 호소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6월 2일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구속영장 실질심사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해 입장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6월 2일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구속영장 실질심사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해 입장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오 전 시장 측이 지난 6월 초 이뤄진 영장실질심사에서 ‘인지 부조화’를 주장하며 구속을 면한 사실을 언급하며 A씨는 구속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오거돈 측이 주장한 ‘이중적인 자아 형태에서 비롯된 인지 부조화’가 사실이라면 치매 수준의 인간이 광역시장 일은 어떻게 했으며, 나를 특정해 집무실로 불러내는 것이 어떻게 가능한가”라며 “부디 제가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저 후안무치한 오거돈을 구속해달라”고 요구했다.  
 
 탄원서에서는 보복에 대한 두려움도 담겨 있었다. A씨는 “강제추행의 증거 그 자체인 피해자인 저를 없애버릴 계획을 세우지는 않았을지 너무나 불안하고 무섭다”며 “재판이 시작되기 전에 사주받은 사람이 저를 죽이지 않을까 매일 저녁 집에 오는 걸음마다 덜덜 떨며 뒤를 돌아본다. 사건 직후 ‘저는 절대 자살하지 않겠습니다. 제가 갑자기 죽으면 반드시 부검해주세요’라는 글을 쓰고 지장을 찍어 집 어딘가에 숨겨놓은 것도 이런 불안함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재판이 시작되기 전까지만이라도, 올해 연말까지만이라도 마음 편히 지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 가해자는 신나게 거리를 활보하고 피해자는 가족들로부터도 숨어 구속을 탄원하는 글을 쓰는 이 상황을 부디 안타깝게 여겨달라”고 호소했다.

 
 피해자를 지원하는 부산성폭력상담소가 주축이 된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는 18일까지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오 전 시장 구속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시위를 진행한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