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원예술대·샌드박스네트워크, 가상융합기술 ‘버추얼 콘서트’ 개최

중앙일보 2020.12.17 16:52

코로나 시대, 언택트를 기반으로 한 AR, 가상현실, 메타버스 등의 콘텐츠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다양한 실험적인 시도들 중, 가상과 현실의 사이 어딘가에 있을법한 버추얼 캐릭터를 유저들의 소비에 맞는 콘텐츠로 제작한 산학 프로젝트가 있다.  
 
계원예술대학교에서는 실시간 렌더기술과 모션캡처기술을 융합한 버추얼 크리에이터 콘서트인 〈원 스탭!〉을 선보일 예정이다.  
 
버추얼 콘서트는 한국콘텐츠진흥원 2020콘텐츠원캠퍼스 사업 일환으로 계원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컨소시엄으로 6개월동안 준비한 실감형 버추얼 콘서트다. 이 콘서트는 12월 23일 오후 7시 도차비 호요리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스트리밍된다.  
 
버추얼콘서트에는 샌드박스네트워크에서 기획/제작, 운영하고 있는 버추얼 유튜버 도차비, 호요리와 계원예술대학교 애니메이션과에서 2020년에 제작한 버추얼 유튜버 리아, 다니, 렛시가 같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동물원 렛서팬더가 아이돌이 되고파 탈출했다거나(버추얼 렛시) 어린 뱀파이어가 아이돌이 된다거나(버추얼 리아) 별자리 기록에서 태어난 점술사가 운명을 거스르고 아이돌이 된다(버추얼 다니)는 등의 스토리 기반을 한 버추얼 유튜버들도 히스토리를 기반으로한 뮤직, 애니메이션, 웹툰 등의 다양한 IP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AR, VR, 가상현실 등을 키워드로 하는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가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다양한 시도에서 끝나버리는 것이 많다. 유튜브 특성상을 살려 콘텐츠는 끊임없이 만들어 내는 것은 기술력만으로 이루어진 가상 콘텐츠들의 한계를 극복하는 중요한 솔루션이다.  
 
계원예술대학교에서 캐릭터 ‘렛시’를 담당하는 렛시 프로젝트팀은 격주 일요일 7시마다 뮤직 콘텐츠를 업로드한다. 이는 유행에 따라 빠르게 이동하는 Z세대의 니즈를 충족하고자 하는 노력이다. 유튜브를 일종의 놀이터로 생각하는 Z세대들은 그들의 ‘최애’에 대해선 무조건적인 관대함이 있다. 또한 단순히 아이돌의 팬으로서 호응하는 것이 아닌, ‘프로듀서 101’과 같이 유저가 직접 아이돌을 발견하고 키워내고자 한다. 단순히 보고 즐기기만 하는 시대에서 한 발 더 나아갔다는 의미이다. 그리고 팬들의 기대감과 보상을 충족하였을 경우 보상과 같은 호감을 얻게 된다.  
 
계원예술대학교 송수근 총장은 산학 연계 콘텐츠원캠퍼스사업에 대해 “계원예술대가 대학과 산업체가 같이 운영되는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고 새로운 분야의 융합연구하는 프로젝트였다고 평가하고 융복합 콘텐츠 생산과 실감콘텐츠 교육 활성화 구축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