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확산에 제주서 호텔 예약취소 급증…관광객 수도 줄어

중앙일보 2020.12.17 14:30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도착장. 뉴스1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도착장. 뉴스1

 
제주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날로 심각해지면서 제주 숙박예약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
 
17일 제주도와 제주관광협회 등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와 연말 기간 도내 주요 특급호텔의 예약률은 25∼60% 수준이다.
 
크리스마스인 25일 예약률을 보면 서귀포시 중문의 특급호텔인 A호텔은 40%, B호텔은 60%다. 제주시 지역의 C호텔 45%, D호텔은 25.8% 예약률을 기록하고 있다.
 
제주관광업계 관계자는 “최근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발표에 따라 예약 취소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A호텔의 경우 2∼3일 전까지 예약률 70∼80%에서 40%로 반토막이 났다.
 
제주를 찾는 입도 관광객 수도 급격히 줄어들었다.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제주를 찾은 입도객 수는 1만9511명, 16일 1만9798명을 기록하며 이틀 연속 1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하루 4만명 남짓하던 제주 관광객이 불과 한 달도 안 돼 절반 이상 줄어든 셈이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제주도관광협회는 “크리스마스 등 연말연시 관광숙박 예약 상황과 관광사업체의 방역 상태를 현장 점검하고 지도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