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식후 졸아" 벤츠에 들이받힌 마티즈, 운전자 불길 속 사망

중앙일보 2020.12.17 12:01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회식 후 술에 취해 벤츠 차량을 몰다가 앞차를 들이받아 운전자를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A씨(44)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침을 검토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10분쯤 인천시 중구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에서 김포로 가는 구간 내 북항터널에서 앞서 가던 마티즈 차량을 들이받아 운전자 B씨(41·여)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터널 내 편도 3차로 가운데 2차로에서 차량을 몰던 중 B씨 차량을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B씨 차량에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19분 만에 진화됐지만, 차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B씨는 결국 숨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로 측정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미추홀구에서 지인들과 회식을 했다"며 "사고 당시 기억이 잘 나지 않고 졸음운전을 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음주 운전으로 인한 사망 사고인 것을 고려해 A씨에게 이른바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죄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윤창호법을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이라며 "사고 당시 차량 속도와 B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도 함께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