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민석 "尹, 대통령과 한판 하자는건가…文 아주 무서운 분"

중앙일보 2020.12.17 10:32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17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스스로 거취를 정하지 않고 대통령과 한판 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제 문재인 대통령과 윤 총장이 각을 세우게 되는 그러한 페이지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윤 총장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거나 버티기를 하겠다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먼저 반성과 사과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사임을 해야 하는데 버티기를 하니까 이제 한판 해보자라는 건데 참으로 안타까운 것"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사실은 아주 무서운 분이다. 평소에는 부드러운 듯하지만 마음먹으면 무서운 분이다"라며 "저는 윤 총장이 검찰 개혁을 바라는 국민들과 대통령을 이길 수 없을 거라고 본다. 검찰개혁이 시대정신 아닌가. 시대정신과 싸우고 있는 윤 총장은 이러다가 결국 자멸할 거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총장이 법적 소송을 하는 거는 국민과 대통령에 대한 전쟁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본다. 참 어리석은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 총장에게 묻고 싶다. 왜 총장이 된 이후에 최순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해외 은닉재산을 전혀 건드리지 않고 조사를 하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앞서 추 장관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에 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의 '2개월 정직' 징계를 제청하고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 측은 추 장관의 사의 표명과 관계없이 소송 절차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윤 총장 측은 이날 중으로 법원에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의 효력을 중단해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