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수진 "추미애, 尹찍어내기 대가는 총리? 서울시장 후보?"

중앙일보 2020.12.17 09:27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소속 국회법사위원인 조수진 의원이 사의를 표명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초유의 '검찰총장 찍어내기'의 대가는 국무총리, 첫 공수처장, 서울시장 후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이 완수되면 떠나겠다고 했던 추 장관, 그 '검찰개혁'은 윤석열 총장 찍어내기였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법사위원인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소속 국회법사위원인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추 장관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에 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의 '2개월 정직' 징계를 제청하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의 추진력과 결단이 아니었다면 공수처와 수사권 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은 불가능했다"며 "본인의 사의 표명과 거취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 숙고해 수용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 측은 추 장관의 사의 표명과 관계없이 소송 절차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윤 총장 측은 이날 중으로 법원에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의 효력을 중단해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