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동현 창성그룹 부회장,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 회장 3연임

중앙일보 2020.12.17 08:10
배동현 부회장

배동현 부회장

배동현 창성그룹 부회장이 대한장애인 노르딕 스키연맹 회장 3연임에 성공했다. 대한장애인 노르딕 스키연맹은 3대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한 배동현 후보를 연맹 선거관리규정에 의거 당선인으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평창 패럴림픽 선수 단장· 응원단장 맡아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성공 개최 기여

대한민국 장애인체육회 산하 단체에서 기업인 사상 처음으로 직접 설립 후 세 번째 연임을 한 회장이 배출된 것이다. 배 회장은 2012년 초대, 2016년 2대에 이어 또 한 번 연임하게 됐으며, 임기는 2024년 12월까지다.
 
체육계는 배 회장이 기업인이면서도 장애인 동계스포츠에 공헌한 업적으로 연맹을 이끌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배 회장은 대한민국 장애인 노르딕 스키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배동현 회장은 배창환 창성그룹 회장이자 아시아 바이애슬론 회장 겸 대한 바이애슬론연맹 회장을 역임한 부친의 영향으로 2012년 대한장애인 노르딕 스키연맹의 전신인 대한장애인바이애슬론연맹을 직접 설립했다. 당시 장애인 체육, 특히 비인기 종목인 겨울 스포츠는 선수 인프라가 부족할 뿐만 아니라 일반인에도 생소한 불모지와 같은 곳이었다.
 
연맹 설립 후 2013 ~ 14년 장애인 바이애슬론을 알리고 선수를 모집하고자 참가자 전원에게 숙식, 장비, 의류, 경기장 이용 등 사비로 무상 지원하는 바이애슬론체험캠프를 개최했고 재능 있는 선수들을 발굴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2014년 4월 대한장애인체육회 총회이사회에서 인정단체로 승인받은 뒤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인 IPC에서 대한민국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바이애슬론을 관할하는 단체 구성을 제안하여 단체명을 지금의 대한장애인 노르딕 스키연맹으로 변경했다.

 
배 회장의 창성건설은 2015년 8월 장애인 최초의 동계스포츠 실업팀을 창단했다. 장애인 선수들이 안정된 환경에서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순수하게 시작한 일이다. 평창 패럴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신의 현은 창단 멤버로 당시 노르딕 스키에 입문한 신인 선수였다.  
 
노르딕 스키 선수들은 2016년부터 세계 월드컵대회에 참가하며 경험을 쌓아갔고, 장애인 노르딕 스키연맹은 2017년 2월 대한장애인체육회의 정가맹단체로 승인받아 든든한 직장 창성건설과 대한장애인체육회의 지원 속에 평창 패럴림픽을 맞이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 배동현회장과 금메달리스트 신의현 선수.

2018 평창 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 배동현회장과 금메달리스트 신의현 선수.

대한장애인체육회의 추천으로 2018 평창패럴림픽대한민국 선수단장직에 선임된 배 회장은 패럴림픽을 앞두고 연이은 해외 전지훈련에 지친 선수들을 위해 2018년 1월 독일 월드컵 대회에 가족들과 한식 50kg을 넘게 직접 들고 가 7박 8일 동안 셰프를 자청하며 매일 20인분을 넘는 한식을 차려내기도 했다. 
 
배 회장은 평창 패럴림픽에서 대한민국 선수 단장이자 응원단장이기도 했다. 대회 기간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에 힘쓰고 선수 가족들을 초청하여 함께 지낼 수 있게 호텔은 물론, 경기 입장권도 직접 구매·전달하는 등 최선을 다해 지원했다. 
배동현회장(왼쪽)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성공 개최의 공로를 인정받아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로부터 대통령 체육훈장 거상장(巨象章)을 수훈했다.

배동현회장(왼쪽)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성공 개최의 공로를 인정받아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로부터 대통령 체육훈장 거상장(巨象章)을 수훈했다.

이런 뒷받침 덕분에 평창 패럴림픽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은 수많은 장애인에게 희망과 용기를 안겼고,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종합순위 16위, 역대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창성그룹 관계자는 “선수 지원이 절실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장애인노르딕스키 저변 확대를 위해 선수들을 육성하고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