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트코인, 사상 최초로 2만 달러 돌파

중앙일보 2020.12.17 01:58
가상화폐인 비트코인과 사우디 리얄, 터키 리라, 영국 파운드, 미국 달러, 유로, 요르단 디나르 등 각국 화폐. 로이터=연합뉴스

가상화폐인 비트코인과 사우디 리얄, 터키 리라, 영국 파운드, 미국 달러, 유로, 요르단 디나르 등 각국 화폐. 로이터=연합뉴스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2만 달러(약 2180만원)를 돌파했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이 전날 대비 6.4% 상승해 한때 2만817달러까지 올라 사상 최초로 2만 달러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가격 급등에 따른 시세차익을 노린 투자자의 수요와 주류 결제 수단이 될 것이란 기대감 등에 힘입어 올해 들어 비트코인 가격이 170% 이상 급등했다고 전했다.  
 
비트코인은 2008년 개발된 가상화폐로 중앙은행 등 발행기관의 통제 없이 이용자 간 P2P(다자간 파일공유) 기술로 거래되는 것이 특징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