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4290만원, 행사비 4억 쓴 문 대통령 ‘임대주택 쇼’

중앙일보 2020.12.17 00:02 종합 2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경기도 동탄2신도시 행복주택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집을 둘러보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경기도 동탄2신도시 행복주택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집을 둘러보고 있다. 김성룡 기자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도 화성의 동탄2신도시 행복주택(A4-1블록)을 방문할 때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인테리어 비용으로 4290만원을 썼다는 지적이 나왔다. 해당 단지에 원래 있던 ‘본보기집’이 아니라 한 시간여의 행사를 위해 빈집을 급하게 꾸미는 데 들어간 비용이다.
 

행사 당일 새벽까지 ‘벼락 공사’
문 대통령 둘러본 집만 과하게 꾸며
입주민 사는 곳은 물 새고 곰팡이
국토부 “임대주택 홍보비도 포함”

16일 김은혜 의원실(국민의힘)이 LH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는 커튼·소품·가구 등을 빌려 집을 꾸미는 데 650만원, 보수공사 등에 3300여만원(부가가치세 별도)을 썼다. 김 의원실은 행사 진행 예산(4억1000만원)을 포함하면 LH가 4억5000만원을 썼다고 지적했다.
 
복층형 가구 내부 모습. 김성룡 기자

복층형 가구 내부 모습. 김성룡 기자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행사 비용은 해당 주택만을 대상으로 한 예산이 아니라 공공임대주택 인식 제고 등 공공임대 홍보와 관련된 예산을 합한 비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공임대주택 설계 공모전 당선작 모형 제작, 공공임대주택 홍보 영상물 제작 등에 사용된 비용까지 포함된 금액”이라며 “추후 정산되면 대폭 줄어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복층형 가구 내부 모습. 김성룡 기자

복층형 가구 내부 모습. 김성룡 기자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전용면적 44㎡짜리(투룸형·방 두 개짜리)와 41㎡(복층형) 집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의 방문 당일 새벽까지 ‘벼락 공사’를 벌인 탓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새벽에 ‘드릴질’(드릴 작업)해서 입주민들 잠 다 깨웠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국토부는 “구조변경이나 인테리어 시공은 없었고 가구·집기 등도 구입하지 않고 임시 대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H는 “앞으로도 두 집을 본보기집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견적서에는 “전체 디스플레이, 2020년 12월 말까지 임대 기준 내역서”라고 명시됐다. 이달 말이면 LH가 빈집에 설치한 가구와 소품의 임대 기간이 끝난다는 뜻이다.
 
입주민이 사는 행복주택에서 하자가 발생해 집 내부의 벽지가 벗겨진 모습. [사진 김은혜 의원실]

입주민이 사는 행복주택에서 하자가 발생해 집 내부의 벽지가 벗겨진 모습. [사진 김은혜 의원실]

해당 단지의 입주민들은 곰팡이가 생기고 물이 새는 등 하자 발생을 호소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임대아파트를 저렇게 꾸며놓은 것은 처음 봤다. 모델하우스도 없는 곳이 태반인데…” 같은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부실시공 문제로 LH와 시공사의 책임 미루기가 이어지고 있다. 김 의원은 “대통령 행사를 위해 서민의 실상과는 동떨어진 판타지 연출극을 펼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방문한 주택만 안락해 보이게 맞춤형 인테리어를 했다는 주장이다. 국토부는 “(대통령 방문 단지의) 입주 후 접수된 하자는 모두 조치했다”며 “하자 발생 즉시 개·보수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방문한 행복주택은 LH가 2017년 임대주택 100만 가구 달성을 기념해 착공한 단지다. 단지 규모는 1640가구다. 하지만 네 곳 중 한 곳꼴인 410가구가 빈집이다. 문 대통령이 방문한 복층형 41㎡짜리는 100가구 중 33가구가 공실이다. 이 단지의 전용면적 16㎡짜리는 450가구 중 210가구가 비어 있다. 지난해 9월 입주자 모집공고를 한 데 이어 올해는 소득 기준을 완화해 추가로 두 차례 모집공고를 했지만 빈집을 다 채우지 못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