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 10시까지 915명 확진…내일 다시 1000명 안팎 나올 듯

중앙일보 2020.12.15 23:0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15일 김제가나안요양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확진자를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15일 김제가나안요양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확진자를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뉴스1

15일 오후 10시까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15명으로 집계됐다. 오후 6시 기준 671명보다 244명 늘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확진자가 더 늘어 1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10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숫자는 지난 13일 1030명을 기록해 처음으로 1000명을 넘어섰다. 사흘 만에 다시 1000명을 넘어설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집계된 915명 가운데 수도권이 676명(73.9%), 비수도권이 239명(26.1%)이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304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300명, 인천 72명, 전북 66명, 부산 39명, 경북ㆍ대구 각 23명, 충북 20명, 경남 18명, 충남 17명, 제주 11명, 대전 7명, 울산 6명, 강원 5명, 광주·전남 2명 등이다.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