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징계위 돌연 "1시간 내 끝내자"…尹측 반발에도 오늘 결론날 듯

중앙일보 2020.12.15 20:40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 징계위원회가 열린 15일 오후 과천정부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우상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 징계위원회가 열린 15일 오후 과천정부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우상조 기자

법무부 징계위원회가 윤석열 검찰총장 측 변호인을 향해 돌연 “1시간 안에 의견서를 내라”고 제안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검찰 안팎에서는 “이날 중으로 논의를 마무리하라는 정치권의 요구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온다. 윤 총장 측 변호인은 반발의 의미로 중도 퇴장했다.  

 

돌연 “1시간”…왜?

15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징계위는 의견서 날짜를 논의하고 있던 가운데 갑자기 “1시간 안에 의견서를 내라”고 요구를 바꿨다고 한다. 

 
징계위원들은 “내일(오는 16일) 오후까지 의견서를 내라”고 요구하고, 윤 총장 측은 “오는 17일이나 18일까지 말미를 달라”고 날짜를 조율하던 가운데 징계위원들끼리 회의를 했고 돌연 징계위가 “1시간 안에 최종 변론을 하라”고 통보했다는 것이다. 강력 반발한 윤 총장 측이 항의 취지로 퇴장하는 등 갈등을 빚기도 했다. 
 
이에 징계위는 “이미 모든 쟁점을 짚었기 때문에 충분한 변론기회를 주었다”는 명분을 들어 논의를 마무리 지었다고 한다.  
 
이날 윤 총장 측이 요구한 반박 기회는 진술서를 낸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과 박은정 감찰담당관, 증인으로 참석해 증언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 대해서다. 이들은 모두 추 장관을 보좌하면서 윤 총장 직무배제의 주무를 이끌어왔다고 평가받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5일 오전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에 모여서 유튜브 방송을 하는 지지자들을 격려하며 철수할 것을 독려했다. 202012.15 [유튜브 짝찌TV]

윤석열 검찰총장이 15일 오전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에 모여서 유튜브 방송을 하는 지지자들을 격려하며 철수할 것을 독려했다. 202012.15 [유튜브 짝찌TV]

오늘 결론 난다  

이에 따라 헌정 사상 처음으로 열린 검사징계위는 이날 중으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다. 이날 징계위는 9시간여에 걸친 증인심문 과정을 마치고 최종 논의 및 의결 절차를 앞두고 있다. 징계위는 저녁식사를 위해 잠시 정회됐으며, 다시 시작되면 논의 및 의결을 거쳐 징계 처분을 결정할 전망이다.

 
김민상‧강광우‧김수민 kim.sumin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