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尹측 최후진술 없이 징계위 종결선언…오늘 의결할 듯

중앙일보 2020.12.15 19:59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법무부 징계위원회가 15일 오후 7시 50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심의회의를 종결선언으로 마무리했다. 징계위는 현재 저녁식사를 하며 토론을 이어나가고 있다. 오후 9시쯤부터 본격적으로 윤 총장 징계 여부와 수위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 자정쯤 의결해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선 윤 총장 측과 징계위가 심의기일 속행 여부를 놓고 충돌을 빚기도 했다. 오전 10시 34분 시작한 2차 심의에선 오후 7시 30분까지 증인심문이 이어졌다. 오전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박영진 울산지검 부장검사, 류혁 법무부 감찰관, 이정화 대전지검 검사,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 대한 증인심문이 이뤄졌다.
 
당초 증인으로 채택됐던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진술서를 대신 제출하자, 징계위는 그를 심문 대상에서 제외했다. 증인심문이 끝난 뒤 윤 총장 측은 징계위에 새로운 증거 열람과 심 국장이 제출한 의견서에 대한 반박 의견서 준비를 위해 심의 기일을 속행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징계위 측은 당일 심의를 종결을 공언하며, 윤 총장 측에 곧바로 최종 의견진술을 요구했다. 징계위는 윤 총장 측에 "정리 준비가 필요하면 1시간을 줄 테니 1시간 후에 최종 의견 진술을 하라"고 했고, 윤 총장 측은 "이런 요구는 무리하고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이라며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징계위원장 직무대리를 맡은 정한중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금일 종결하겠다"고 하자, 결국 윤 총장 측은 "최종 의견 진술을 하지 않겠다"고 해 오후 7시 50분쯤 정회했다. 오후 8시 3분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후문으로 퇴장하는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되기도 했다.
 
한편 앞서 윤 총장 측은 징계위원장 직무대리를 맡은 정 교수와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 대해서도 기피 신청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