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증시 최고가 행진에 ‘빚투’ 처음으로 19조원 넘어

중앙일보 2020.12.15 18:57
15일 코스피 지수가 전일대비 5.38포인트(0.19%)내린 2756.8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전일대비 1.73포인트(0.19%) 오른 931.27로 마감을 했다. 뉴스1

15일 코스피 지수가 전일대비 5.38포인트(0.19%)내린 2756.8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전일대비 1.73포인트(0.19%) 오른 931.27로 마감을 했다. 뉴스1

 
국내 증시가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빚을 내 주식을 사는 ‘빚투’도 처음으로 19조원을 돌파했다.
 
1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개인투자자의 신용융자잔고는 전날보다 1555억원이 늘어난 19조4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일 처음 18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13일 만에 다시 1조원이 증가했다.
 
신용융자잔고는 개인투자자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빌린 금액이다.
 
올해 초 9조원이었던 잔고가 지난 9월 18조원에 육박하는 등 최대 기록 행진을 이어가자 증권사들이 잇따라 신규 신용융자 약정을 중단했다.
 
이에 지난 10월 말 16조4000여억원까지 잔고가 줄어들었으나, 지난달부터 주가가 상승세를 나타낸 뒤 이달 들어 사상 최고치를 잇따라 경신하면서 19조원도 넘었다.
 
통상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면 개인 투자자의 신용융자 잔고도 늘어난다.
 
코스피 지수는 지난 10월 말 2267.15였으나, 사상 최고점을 갈아치우며 지난 14일에는 2762.20으로 마감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지수도 792.65에서 929.54로 17% 올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