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은행, 통합 발표 후 아시아나 노조와 처음 만났다

중앙일보 2020.12.15 18:55
인천공한 계류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기가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인천공한 계류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기가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산업은행이 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 측과 만났다. 이번 만남은 지난달 16일 산은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통합 방안 공식 발표 이후 약 한 달 만에 처음이었지만, 양측은 이를 통해 별다른 성과를 얻지는 못했다.
 
15일 산업은행과 아시아나항공 노조에 따르면 산은은 전날 오후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노조 및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조 측과 간담회를 가졌다. 산은에선 최대현 부행장 등이 참석했으며 양 노조 측에선 심규덕 아시아나항공 노조위원장·김영곤 조종사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최대현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 부행장. 산업은행

최대현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 부행장. 산업은행

 
이번 간담회는 양 노조 측이 지난달 27일 산은의 공개 대화 요청을 뒤늦게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산은은 당시 "항공산업 구조 개편 방안의 실행 주체로서 책임 있는 역할 수행을 위해 아시아나항공 노조·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아시아나항공 열린조종사노조와의 대화를 공개적으로 요청한다"고 제안했으나 양 노조가 이를 거부해 만남이 불발됐다. 열린조종사 노조 측은 양 노조와 달리 산은의 양대 항공사 통합 방안에 긍정적인 입장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양 노조 측은 산은에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노조·산은·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 등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통합 관련 논의를 할 수 있는 노사정 회의체를 구성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은은 회의체 구성은 어렵지만 이를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다만 앞으로 대화를 이어가겠다는데 뜻을 모았다.
 
산은 관계자는 "노사정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 양 측간 의견을 나눴으나 협의체 구성에 대한 협의를 완료하지 못한 채 (간담회가) 종결됐다"며 "처음 만나는 자리다 보니 그밖에 새로운 얘기를 더 나누지는 못했고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