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 러브 유"...김아림이 영상 통화에 화들짝 놀란 이유는?

중앙일보 2020.12.15 16:13
안니카 소렌스탐과 영상 통화하는 김아림. [사진 USGA 트위터]

안니카 소렌스탐과 영상 통화하는 김아림. [사진 USGA 트위터]

 
  "정말 고마워요. 아이 러브 유!"
 
15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 클럽하우스. 제75회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김아림(25)이 미국골프협회(USGA) 관계자의 스마트폰 화면을 보고 어쩔 줄 몰라 하는 반응을 보였다. 화면에 있던 여성은 우승자 김아림을 향해 "정말 잘했다"고 하며 기뻐했다. 화면 속 여성은 '여자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었다.
 
김아림. [AP=연합뉴스]

김아림. [AP=연합뉴스]

소렌스탐. [중앙포토]

소렌스탐. [중앙포토]

 
김아림은 이날 US여자오픈에서 합계 3언더파로 이 대회 첫 출전에 우승하는 기록을 세웠다. 우승 후 소감을 밝히던 김아림은 성장하면서 영감을 받았던 선수에 대해 "어렸을때 부터 좋았던 선수는 아니카 소렌스탐이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대회 주관사인 USGA의 관계자가 즉석에서 김아림에게 '깜짝 이벤트'를 한 것이다. 소렌스탐이 화면 속에 등장해 축하 인사를 건네자 김아림은 어쩔 줄 몰라하면서 환호성을 질렀고, 소렌스탐은 "정말 잘했다. 우승을 즐기라"라며 김아림에게 축하를 건넸다. USGA는 SNS를 통해 "챔피언에게 특별한 전화가 걸려왔다"면서 "고마워요 아니카!!"라고 적으면서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소렌스탐은 1995년, 1996년, 2006년 등 3차례 US여자오픈 우승을 거뒀고, LPGA 투어 통산 72승을 거둔 여자 골프 전설이다. 김아림은 매니지먼트사인 와우매니지먼트그룹을 통해서 "아니카가 우승 축하 영상 통화를 주셨다. 영광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