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덕, 확진뒤 심장 합병증 사망…억측·악플에 유가족 고통”

중앙일보 2020.12.15 15:33
김기덕 영화감독. EPA=연합뉴스

김기덕 영화감독. EPA=연합뉴스

 
고 김기덕 감독의 영화 제작사 김기덕필름이 김기덕 감독의 라트비아에서의 사망 및 장례절차, 생전 얽힌 형사사건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5일 김기덕필름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고 김기덕 감독과 관련하여 확인되지 않은 억측을 마치 사실처럼 보도되고 있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정확한 사실을 알린다”고 전했다.
 
김기덕필름 측은 먼저 김기덕 감독의 죽음에 대해 “고인은 라트비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약 2주 정도 최선의 치료를 받았으나 치료 도중 발견된 심장 합병증으로 지난 12월 11일 끝내 타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은 고인과 지속적으로 연락을 하며 치료 상황을 전달받았고 비보를 접한 유가족은 큰 고통과 슬픔에 빠져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기덕필름 측은 장례 절차에 대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장례와 관련하여 여러 어려움이 있어 그 권한 중 일부를 주한 라트비아 대사관에 위임하였으나 모든 부분을 위임한 사실은 없다”며 “장례는 대사관의 도움을 받아 유가족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더불어 김기덕필름 측은 김기덕 감독의 사망 후 그가 생전에 관련됐던 형사사건 등이 다시 언급되는 등과 관련해서 악플 자제 등을 당부했다.  
 
김기덕필름 측은 “고인은 2017년 형사사건에 휘말린 일이 있다. 당시 여배우 A는 2013년 영화촬영과 관련하여 고인을 폭행, 강요 및 강제추행치상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며 “그러나 검찰은 연기지도를 위해 A의 뺨을 때린 행위만 폭행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여 벌금형으로 약식기소하였을 뿐 정작 세간의 관심이었던 강요 및 강제추행치상 등에 대해서는 혐의 없음 처분을 하였으며 사건은 그대로 종결되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과 다른 억측에 기한 일부 언론보도와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댓글들이 충격적인 비보로 끝 모를 슬픔에 빠진 유가족을 더욱 깊고 어두운 고통 속으로 밀어 넣고 있다”며 “고인의 유가족을 위해 무분별한 억측과 비난을 삼가주시기 바란다. 명복을 빌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 감독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김 감독은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베니스, 베를린에서 모두 상을 받은 유일한 한국 감독이다.  
 
김 감독은 영화 ‘사마리아’(2004)로 제5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같은 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빈 집’으로 은사자상을 각각 수상했다. 또한 2012년 영화 ‘피에타’로 제6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그는 2018년에 ‘미투 논란’에 휩싸인 후 사실상 국내에서 활동을 중단하고, 러시아 등 해외에서 체류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