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셀트리온 코로나치료제 치료목적 승인…서울아산병원 곧 투여

중앙일보 2020.12.15 15:31
셀트리온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가 치료목적 승인을 받았다. 이 치료제는 곧 서울아산병원 내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여될 예정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의료현장에서 환자치료를 위한 (셀트리온) 항체치료제의 치료목적 사용이 지난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됐다”며 “기관의 IRB(임상시험심사위원회)가 진행 중이며, 곧 투약이 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체 결함력 시험을 하는 모습.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체 결함력 시험을 하는 모습. [사진 셀트리온]

  
치료목적 승인은 임상결과와 무관하게 치료법이나 치료제가 없는 경우 병원이 요청하면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제도로 아직 허가받지 않은 의약품이나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승인은 셀트리온이 추진 중인 긴급사용승인과는 다른 절차다. 임상 2상을 마무리 중인 셀트리온은 연내 긴급사용승인에 돌입할 계획이다. 현재 임상 2상을 중앙대병원ㆍ삼성서울병원 등 12개 병원에서 고위험군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