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뼈 때린 해리스? 김치 담그며 "이보다 한국적인 것 없다"

중앙일보 2020.12.15 15:20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15일 직접 김치를 담그는 체험을 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미 대사관저에서 요리연구가인 이혜정 씨와 함께 김치를 담갔다.
 
해리스 대사의 김장 체험은 미국의 비영리 기구인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의 페이스북을 통해 25분 동안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요리연구가 이혜정씨(오른쪽)와 함께 15일 미 대사관저에서 김치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페이스북]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요리연구가 이혜정씨(오른쪽)와 함께 15일 미 대사관저에서 김치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페이스북]

해리스 대사는 김치를 만들기에 앞서 "매일은 아니지만 김치를 자주 먹는다"면서 "김치는 세계에 널리 알려진 음식"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이혜정 씨에게 김치의 역사와 만드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이혜정 씨는 "김치는 진짜 한국의 것"이라며 "3000년 전부터 한국 사람들이 먹어 왔고, 600년 전에 지금과 똑같은 형태의 김치를 만들어 먹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해리스 대사는 "김치보다 더 한국다운 것은 없다"고 언급했다.

 
또 이혜정 씨가 "한국인에게 김치는 넘버원 반찬이다"라고 하자 해리스 대사는 "저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해리스 대사는 트위터를 통해 김치 만들기 체험을 할 것을 예고하면서 "김치 종주국 한국에서 생활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지난 10일 김치 만들기 체험을 예고하면서 ″김치 종주국 한국″이라는 표현을 썼다. [트위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지난 10일 김치 만들기 체험을 예고하면서 ″김치 종주국 한국″이라는 표현을 썼다. [트위터]

해리스 대사의 김장 체험을 두고 일각선 최근 중국 일부 언론에서 제기된 김치의 '중국 유래' 주장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앞서 중국 관영언론인 환구시보는 지난달 29일 '파오차이'를 국제표준으로 정하면서 "한국 김치도 파오차이에 해당하므로 이젠 중국이 김치산업의 세계 표준"이라는 주장을 펴서 논란을 불러왔다.

우리 정부는 종주국 논쟁은 이미 19년전 끝났다는 입장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001년 유엔 국제식량농업기구(FAO) 산하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코덱스)는 한국의 김치(kimchi)를 국제표준으로 인정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요리연구가 이혜정씨와 함께 김치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페이스북]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요리연구가 이혜정씨와 함께 김치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페이스북]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