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동수, 증인심문 대기 중 SNS "왜곡보도에 위자료 소송"

중앙일보 2020.12.15 13:50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 우상조 기자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 우상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징계위) 2차 심의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한 부장은 15일 오후 1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징계위 증인으로 출석해 증인심문 대기 중”이라며 “진실을 증언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왜곡 보도에 대응하겠다고 예고했다. “공소시효 만료 4일 전 대검 감찰부에 재항고 사건을 배당한 대검 차장검사에게 물어볼 일을 징계위 출석 전날 밤늦은 시간까지 전화와 문자를 계속해 증인의 평온을 해치고 징계위 판단에 영향을 미치려는 기자, 사실에 맞지 않는 악의적인 모함과 비난에 기초한 보도를 포함해 과거 심각한 왜곡 보도에 대해 적당한 시기 공동 불법행위에 따른 위자료 소송 등으로 대응하려 한다”는 것이다.
 
한편 징계위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부터 정부과천청사에서 심의를 시작해 낮 12시 30분쯤 점심을 위해 정회했다. 심의는 오후 2시 속개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