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尹 징계위, 2차 심의 시작…징계 여부 주목

중앙일보 2020.12.15 10:41
윤석열 검찰총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에 참석하지 않고 대검찰청으로 출근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에 참석하지 않고 대검찰청으로 출근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는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2차 심의를 시작했다.  
 
징계위는 15일 오전 10시 34분쯤부터 정부과천청사에서 윤 총장에 대한 추가 징계 심의에 들어갔다.
 
징계혐의자인 윤 총장은 이날 징계위에 참석하지 않았다. 윤 총장은 지난 10일 진행된 1차 심의에도 출석하지 않아 특별변호인만 참석해 의견을 냈다.
 
징계위 심의에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대리해 정한중 한국외대 교수가 위원장으로 심의를 진행하며 이용구 법무부차관,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안진 전남대 교수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윤 총장 측은 징계위의 절차적 하자 등을 주장하며 정 위원장과 신 부장에 대한 기피신청을 예고했다. 윤 총장 측은 정 위원장이 '맞춤형 지명' 의혹을 받는 만큼 위원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부장은 윤 총장의 징계 혐의 중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의 관계자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 측은 만일 신성식 부장이 스스로 회피하지 않는다면 기피신청을 할 것이라고 했다.
 
징계위는 우선 윤 총장 측의 기피신청을 검토한 뒤 4명의 위원 구성이 유지되면 본격적인 심의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1명이라도 기피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과반수 출석 요건을 채우지 못해 예비위원을 투입할 가능성도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