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바이든 민주주의동맹 적극 참여...미·중 경쟁서 한반도 분리해야"

중앙일보 2020.12.15 10:37
중앙일보-CSIS 포럼 2020이 15일 경기도 고양시 JTBC일산스튜디오에서 열렸다. 이날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겸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중앙일보-CSIS 포럼 2020이 15일 경기도 고양시 JTBC일산스튜디오에서 열렸다. 이날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겸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은 15일 “한국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기치를 든 ‘민주주의 동맹’ 외교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CSIS포럼 2020]
'미국에 동이 트다: 미 대선 후 한·미 동맹'
홍석현 "한국이 먼저 동맹 강화 큰 그림 제시"
"바이든 관심 한·일관계 징용 해법도 내놔야"
존 햄리 "한·미, 공동 안보이익의 파트너"

 
홍 이사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화상으로 진행한 ‘중앙일보-CSIS 포럼 2020’ 개회사에서 “미국과 세계는 지금 국제협력과 연대를 중시하는 바이든 시대를 맞고 있다. ‘미국다운 미국’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우선주의’였던 도널드 트럼프 시대를 지나 ‘민주주의’를 강조하는 바이든 시대를 맞이하면서 확고한 동맹인 한국도 바이든 시대에 발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홍 이사장은 “동시에 한국은 미국을 상대로 한반도의 지정학적 특수성을 이해시키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한반도에선 대륙세력과 해양세력이 직접 군사적으로 부딪칠 때마다 임진왜란·식민지화·분단·한국전쟁이라는 비극이 벌어지곤 했다”며 “미·중 경쟁의 맥락에서 한반도 문제를 최대한 분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이 15일 경기도 고양시 JTBC일산스튜디오에서 존 햄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화상 왼쪽), 호아킨 카스트로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가운데),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 대사와 함께 중앙일보-CSIS포럼 2020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이 15일 경기도 고양시 JTBC일산스튜디오에서 존 햄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화상 왼쪽), 호아킨 카스트로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가운데),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 대사와 함께 중앙일보-CSIS포럼 2020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홍 이사장은 “그러기 위해선 한국이 ‘큰 그림(Big picture)’을 제시해야 한다”며 “민주주의·다자주의·시장경제·개방성·투명성을 바탕으로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며, 남북관계는 완전한 비핵화를 전제로 미국과 물샐틈없는 공조 속에서 진전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홍 이사장은 한·일 관계도 선제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바이든 당선인이 부통령 시절부터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 한·일 관계”라며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을 한국이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큰 그림을 제시할 때 미·중 경쟁의 맥락에서 한반도 문제를 최대한 분리하자는 한국의 요구를 바이든 행정부가 수용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이사장은 바이든 당선인에 대해선 “팬데믹 시대가 요청하는 전 지구적 연대와 협력을 이끌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바이든 당선인은 산업재해를 겪은 용접공이 낸 소송을 당한 기업을 변호하다가 자책감을 느껴서 국선 변호를 시작한 따뜻한 사람”이라며 “인간미와 역지사지의 정치 철학으로 경청과 통합의 상징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바이든은 모든 각도에서 사물을 바라보게 하는 귀중한 존재’라고 말한 바 있다”며 “이런 바이든 당선인에 대해 한국인도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덧붙였다.
 
존 햄리 CSIS 소장이 15일 열린 중앙일보-CSIS 포럼 2020에서 환영사를 통해 "미국이 미군 주둔으로 한국에 무언가를 주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한미는 공동 안보이익 파트너 관계"라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존 햄리 CSIS 소장이 15일 열린 중앙일보-CSIS 포럼 2020에서 환영사를 통해 "미국이 미군 주둔으로 한국에 무언가를 주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한미는 공동 안보이익 파트너 관계"라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존 햄리 CSIS 소장 겸 CEO는 환영사에서 “지난 4년간 미국은 혼돈의 시기를 겪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가 한국에 미군 주둔으로 뭔가 주고 있다는 입장을 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과 한국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이 한국에 뭔가를 주거나 기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과 한국은 공동 이익인 안보를 위해 함께 하는 파트너”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은 통일된 한국을 보고 싶다”며 “통일이 이뤄져 북한이 지금처럼 중국과 함께 하지 않게 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러기 위해선 합리적인 정책이 활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에 동이 트다: 미 대선 후 한·미 동맹'을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 미국 측에선 호아킨 카스트로 미 연방하원의원과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대사, 빅터 차 CSIS 선임고문 겸 한국 석좌와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석좌교수, 보니 글레이저 CSIS 선임고문, 마이클 그린 CSIS 선임부소장 겸 아시아·일본 석좌, 캐럴라인 케네디 전 주일 대사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선 김성한 전 외교통상부 차관, 안호영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전 주미국 대사,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정재호 서울대 교수, 신정승 전 주중국 대사,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신각수 전 외교통상부 차관, 위성락 전 주러시아 대사,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등(참여 순)이 참여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