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코로나 기름붓는 행위 제재...경찰력 최대 동원한다"

중앙일보 2020.12.15 09:10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에 대해 "때를 놓쳐선 안 되겠지만 성급한 결정도 금물"이라며 “방역수칙 위반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확진자가) 언제 다시 치솟을지 알 수 없는 매우 불안한 위기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최고수준인 3단계로의 격상 여부를 두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면서 심사숙고를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3단계가 주는 무게감과 파급 효과를 감안할 때, 우선 지금의 거리두기 단계를 과연 모두가 제대로 실천하고 있는지 차분히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다수 국민들이 불편을 감내하며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고 있는 반면, 일부에선 방심과 무책임으로 맹렬해진 확산세에 기름을 붓고 있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모두가 돌이킬 수 없는 고통을 함께 겪어야 하는 3단계로 가기 전에 가용한 행정력을 총동원해서라도 사회적 실천력을 높여야 한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공공부문은 연말까지 3분의 1 이상 재택근무를 철저히 이행하고 기관장 책임 하에 회식과 모임 금지, 일터 방역수칙 준수 등을 엄정히 실천하고 민간도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현장의 방역수칙 이행 점검과 수칙위반 행위에 대한 제재도 한층 강화하겠다"며 “방역 피로감에 젖어있는 지자체에만 맡겨두지 않고 분야별로 각 부처가 직접 나서고, 경찰력을 최대한 동원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합동 점검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