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금태섭, 서울시장 출마하지 않는 게 좋겠다"

중앙일보 2020.12.15 08:35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다가오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공식 출마선언을 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오종택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다가오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공식 출마선언을 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 "서울시장 출마의 명분이 약해 보인다"며 출마를 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우 의원은 15일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가장 마음 쓰이는 서울시장 후보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금태섭 의원을 지목했다.  
 
그는 "원래 친분이 있는데 당이 달라진 가운데 경쟁하는 게 그렇다"며 "서울시장에 출마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는 금 전 의원과 관련해 "원래 무소속이거나 국민의당이었다면 차원이 다른데,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가 나가서 출마하는 게 명분이 약하다"며 "한 번은 (선거를) 거르고 다음 단계를 거쳐서 출마하는 게 좋지 않겠나. 이 정당 나가서 저 정당 가서 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공수처 신설, 검찰 개혁 문제 등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이견을 보인 뒤 탈당했다.  
 
금  전 의원은 야권의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으며, 서울시장 출마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