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신 접종 시작됐는데…뉴욕증시, 봉쇄 우려에 하락마감

중앙일보 2020.12.15 07:04
미국 뉴욕의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 월스트리트 표지판.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 월스트리트 표지판. AFP=연합뉴스

백신 접종이 시작된 미국에서 주요 증시 지표는 하락으로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조치를 우려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4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4.82포인트(0.62%) 내린 2만9861.5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5.97포인트(0.44%) 하락한 3647.49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62.17포인트(0.5%) 상승한 1만2440.04에 장을 마감했다.
 
장 초반엔 강세를 나타냈다. 백신 접종에 따른 기대감과 부양책 논의 등이 투자심리를 자극해서다. 이에 따라 다우지수는 장 초반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뉴욕의 한 병원을 필두로 미국에서 화이자 및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이 시작됐다. 모더나의 백신도 곧 승인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기약 없이 미뤄지고 있는 신규 부양책 협상이 돌파구를 찾을 수도 있다는 기대감도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전일 통화로 부양책을 논의했고, 이날도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그러나 강력한 봉쇄조치가 나올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시장 상황이 반전됐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가 이날 30만명을 넘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전면적인 봉쇄 조치가 단행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놓았다. 뉴욕시는 이날부터 식당의 실내 영업을 중단했는데, 더 강한 규제가 나올 가능성도 남아 있는 상황이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28% 내리며 부진했고, 에너지도 3.53% 하락했다. 기술주는 0.41% 올랐다.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종목인 테슬라는 전 거래일보다 4.89%(29.84 달러) 급등해 639.83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시총 1위 기업인 애플은 0.51%(0.63 달러) 떨어진 121.78 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