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텔전세’ 극찬한 김어준, 본인은 70% 대출받아 산 집 10억 올랐다

중앙일보 2020.12.15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김어준

김어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옹호해 온 방송인 김어준(52)씨가 집값의 70% 이상을 대출받아 주택을 구매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른바 ‘영끌’로 집을 산 셈이다.
 

2007년 5억원에 성북동 집 마련
공인중개사 “실거래가 16억원대”

14일 법원의 부동산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김씨는 2007년 5월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 2층짜리 단독주택(연면적 68평, 대지면적 75평)을 매입했다. 매매가격은 5억원이다. 등기부에 따르면 당시 은행이 설정한 채권최고액은 4억5600만원. 통상 채권최고액은 실제 대출액의 120% 정도를 잡는다. 김씨는 약 3억8000만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70%를 넘는다.
 
현재 서울을 포함한 투기과열지구 아파트의 LTV는 기본 40%로 제한된다. 예외적인 상황에서만 10%포인트 정도 더해준다. 김씨처럼 대출받는 것은 지금은 불가능하다.
 
올해 1월 1일 기준 김씨 주택의 공시가격은 8억9700만원이다. 9억원 초과분에 부과되는 종합부동산세를 300만원 차이로 피했다. 인근 공인중개사들은 실 가격을 10억~16억원 사이로 추산한다. 올해 단독주택 공시가격의 시세반영비율(약 54%)로만 본다면 16억원대다. 매입 당시보다 10억원 이상이 오른 것이다. 김씨의 집보다 대지면적이 30% 정도 넓은 인근 100평 주택이 지난 6월 말 22억 8000만원에 거래됐다.
 
한편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출연자와 진행자 본인의 발언을 통해 정부의 ‘전월세 대책’ 등을 적극 옹호해왔다. 호텔 개조 공공임대 정책에 대해 김씨는 “여인숙에서 1~2년 사는 분들이 있다. 뜬금없는 정책은 아니다”라고 엄호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13평(44㎡) 공공임대주택 발언’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 ‘야비한 기술’이라고도 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