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확산세 못꺾으면 3단계 검토...K방역 성패 걸고 총력전"

중앙일보 2020.12.13 15:40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어선 13일 “코로나가 국내에 유입된 이래 최대의 위기”라며 “모든 방역 역량과 행정력을 집중해 코로나 확산 저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절체절명의 시간”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확산세가 꺾지 못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도 검토해야 하는 중대한 국면”이라며 “K-방역의 성패를 걸고 총력으로 대응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은 위기 순간에 더욱 강했다. 우리의 방역 기술과 방식, 노하우를 최대한 발휘할 때”라며 “진단검사, 역학조사, 확진자 격리와 치료 등에서 우리가 가진 방역 역량을 최대한 가동한다면 지금의 위기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속도가 중요하다. 신속하고 광범위한 검사로 코로나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날 수도 있지만 감염자를 최대한 신속하게 찾아내 확산의 고리를 끊어내는 것이 확산을 빠르게 억제하는 근원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며 “역학조사 지원 인력 긴급투입, 임시선별진료소 설치, 검사량 확대와 신속항원조사 등 특단의 대응 조치로 코로나를 단기간에 제압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와 지자체, 민간이 합심해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확보에도 더욱 만전을 기해달라”라며 “병상과 의료진, 생활치료센터 등을 제공해 주고 있는 민간 의료기관과 기업 등에 대해서도 특별히 감사드리며 더 많은 참여를 요청드린다. 정부는 그에 대해 충분히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도 호소드린다”며 “백신과 치료제가 사용되기 전까지 마지막 고비이며 그때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이 가장 강한 백신과 치료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상한 상황인 만큼 만남과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일상적인 활동을 잠시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높이는 것은 마지막 수단”이라며 “그 경우까지 대비해 사전에 준비를 철저히 하고 불가피하다고 판단될 경우 과감하게 결단해달라”고 중대본에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우리는 국민과 방역진, 의료진 모두 최선을 다해왔고, 방역 모범국이라는 세계의 평가에 자긍심을 가져왔다. 이제야 말로 그 사실을 증명할 때”라며 “모두가 힘들고 지쳤지만 다시 한번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