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진자 급증 수도권에 119구급차 45대·구급대원 180명 투입

중앙일보 2020.12.13 14:38
중앙포토

중앙포토

소방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수도권 지역의 환자 이송을 지원하기 위해 다른 지역의 119구급차 45대와 구급대원 180명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소방청은 이를 위해 이날 낮 12시부로 소방 동원령 1호(당번 소방력의 5% 동원)를 발령하고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창원 등 12개 시·도 소방본부의 구급 차량·대원을 서울과 경기도로 이동시켰다.
 
이번 동원령은 수도권 감염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14일부터 임시 선별검사소 150곳을 추가로 운영하게 됨에 따라 환자 이송이 급증할 것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내린 것이다.
 
12개 시도에서 동원된 119구급차 45대 가운데 25대는 서울에, 20대는 경기지역에 배치된다. 집결 장소는 각각 잠실 종합운동장과 수원종합운동장이다.
 
동원된 구급대는 14일 오전 10시부터 24시간 2교대로 근무하면서 코로나19 확진·의심 환자를 지정병원으로 이송하는 임무를 지원하게 된다.
 
119구급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 12일까지 전국에서 확진자 2만1355명과 의심환자 10만323명의 이송을 지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