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사저 때린 유승민·안철수…조국 "文 조지기, 후과 있을것"

중앙일보 2020.12.13 12:54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유승민 전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와 관련한 비판을 하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후과(後果)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승민의 퇴임 후 대통령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원의 세금 투입, 안철수의 대통령 퇴임 후 795평 사저 발언을 들으니, ‘노무현 아방궁’ 운운하면서 공격했던 자들이 생각난다”라며 “사람만 바뀌었지 언동은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조지기의 후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과 안 대표의 문 대통령의 사저 관련 비판은 문 대통령이 공공임대주택을 방문한 이후 나왔다. 문 대통령이 지난 11일 경기 화성시 동탄의 공공임대주택을 방문한 자리에서 "신혼부부에 아이 한 명이 표준이고, 어린아이 같은 경우에는 두 명도 가능하겠다"라고 발언한 데 따른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현 LH 사장)와 함께 단층 세대 임대주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영상 KTV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현 LH 사장)와 함께 단층 세대 임대주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영상 KTV 캡처]

유승민 전 의원은 전날 '니가가라 공공임대'라는 글을 올리고 "문 대통령이 무슨 권리로 내 집 마련의 꿈을 버리라고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사저로 간다고 한다.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원의 세금이 들어간다"며 "자기들은 공공임대에 살기 싫으면서 국민은 공공임대에 살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문 대통령을 향해 "정책 실패 인정은커녕 13평 임대 아파트를 보고 ‘4인 가족도 살겠다’고 했다"며 "퇴임 후 795평 사저를 준비하는 상황에서 국민에게 할 말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야권의 이같은 지적에 대해 "대통령 말씀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고 그도 모자라 아예 말을 만들기까지 하는데 직접 확인하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동행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설명에 대한 질문이었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공동명의로 평산마을 일대 필지 2630.5㎡(795.6평)를 10억6401만원에 사들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