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2050년 탄소중립 사회 위해 포용적 비전 마련"

중앙일보 2020.12.13 09:26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은 '2050년 탄소중립 사회'로 가기 위해 탄소중립과 경제성장, 삶의 질 향상을 동시에 달성하는 포용적 비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11시 파리협정 체결 5주년을 기념해 개최된 '기후목표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탄수중립 비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파리협정 체결 5주년이자 이행 첫해를 맞아 '기후목표 정상회의'에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도전이 거센 가운데서도 정상회의 개최를 위해 노력해주신 구테레쉬 사무총장과 영국, 프랑스, 칠레, 이탈리아 정상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의회, 지자체에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해왔고, '탄소중립선언 비전선포식'을 통해 온 국민이 함께 탄소중립을 실천하기로 다짐했다"며 "한국은 국민이 일상 속에서 자발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사회 각 부문별로 체계적인 로드맵을 만들어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 혁신과 결합한 '그린 뉴딜'을 통해 녹색산업을 발전시킬 것이다. 기후위기를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회로 삼아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그린 뉴딜'의 경험과 성과를 모든 나라와 공유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노력도 함께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을 올해 안에 마련하고, 2030년 '국가결정기여'를 절대량 목표 방식으로 전환하여, 유엔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2030년 감축 목표도 조속히 상향 제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내년 5월 서울에서 '제2차 P4G 정상회의'가 열린다"며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국제사회가 더욱 긴밀히 협력할 수 있도록 개최국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