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바일 리프트권, 슬로프 정원제…스키장도 거리두기

중앙일보 2020.12.11 00:03 종합 21면 지면보기
코로나 시대, 안전하게 스키를 즐기고 싶다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스키나 스노보드를 탈 때도 마스크를 쓰고, 2m 거리두기도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사진 휘닉스평창]

코로나 시대, 안전하게 스키를 즐기고 싶다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스키나 스노보드를 탈 때도 마스크를 쓰고, 2m 거리두기도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사진 휘닉스평창]

2020 스키 시즌이 비로소 개막했다. 하나 코로나 시대 스키장 오픈을 바라보는 시선은 극명하게 갈린다. 야외 레저시설이니 안전하다는 의견이 있지만, 리프트 탑승장과 장비 대여소 등은 밀집을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국 스키장이 개장을 앞두고 ‘비대면 안전 스키’에 공을 들인 건 그래서다.
 

수도권 스키장 오후 9시까지 운영

문화체육관광부는 9일 겨울스포츠 시설 방역 지침을 발표했다. 거리두기 2~2.5단계 기준, 스키장은 수용 인원의 3분의 1만 받아야 한다. 2.5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 스키장은 오후 9시 이후 영업이 중단된다. 이용객 스스로 마스크 착용, 2m 거리두기를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 문체부는 가족끼리 소규모로 방문하고 개인 장비를 쓰라고 당부한다.
 
올겨울 리프트권 종류에 변화를 준 스키장이 유독 많다. 휘닉스 평창은 매표소에 사람이 밀집하지 않도록 리프트권을 모바일로 살 수 있게 했다. 스키장 게이트를 통과하고 리프트를 탈 때 모바일 바코드로 인증하면 된다. 리프트권은 ‘종일권(어른 5만9000원)’ 한 종류만 판다. 휘닉스 호텔앤리조트 장재영 영업마케팅 본부장은 “특정 시간에 이용객이 몰리지 않고, 더 여유롭게 스키를 즐기도록 권종을 단일화했다”고 설명했다.
 
비발디파크, 하이원리조트는 리프트권에 시간제 개념을 도입했다. 비발디파크는 기존 리프트권에 더해 2·4·6시간을 각각 쓸 수 있는 리프트권과 함께 시즌권 개념의 ‘월 이용권’을 판매한다. 하이원리조트는 다섯 종(3·5·7·9·12시간)의 시간제 리프트권을 내놨다. 소노 호텔앤리조트 황영훈 매니저는 “시작 시간과 마감 시간에 이용객이 몰리는 기존 리프트권의 단점을 보완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스키장 출입 인원을 확 줄인 스키장도 있다. 국내 최초로 ‘슬로프 정원제’를 선보인 곤지암리조트는 정원을 기존 7000명에서 2500명으로 줄였다. 눈썰매장은 동시 입장 기준 100명만 받는다. 오투리조트는 리프트권 발권 기준으로 주중은 하루 900명, 주말은 1300명만 받는다.
 
스키장 대부분이 시설을 축소 운영하지만, 눈 놀이 시설은 강화했다. 비발디파크 스노위랜드는 ‘래프팅 썰매’의 슬로프 길이를 250m로 두 배 이상 늘렸고, 25도 경사에서 스릴을 만끽하는 ‘토네이도 썰매’를 선보였다. 휘닉스 평창 스노우빌리지는 제설기를 설치해 쏟아지는 눈을 맞으며 놀 수 있고, 이글루에서 재미난 추억을 남길 수도 있다. 하이원리조트 스노우월드에서는 550m에 달하는 국내 최장 썰매장 슬로프를 질주할 수 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