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건 “웜비어·메구미 비극” 마지막 방한서 북 인권 거론

중앙일보 2020.12.11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10일 서울 광화문의 닭한마리 식당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뉴시스]

10일 서울 광화문의 닭한마리 식당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뉴시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10일 북한을 향해 “내년 1월 제8차 노동당 당 대회를 전후로 외교적 협상을 재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 협상 장애물 찾으며 2년 낭비
내년 1월 외교적 협상 재개 촉구”

8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방한한 그는 이날 싱크탱크 아산정책연구원 공개 강연을 통해 마지막 대북 메시지를 발표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다음 달 20일 조 바이든 행정부로 교체된다. 비건 부장관은 임기 마지막 출장지로 한국을 택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처음으로 인권 문제를 길게 언급했다. 그는 “싱가포르 합의를 진전시킬 수 있다면 우리는 인권과 같은 가장 민감한 문제도 북한과 논의할 수 있을 정도로 신뢰를 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만난 프레드 웜비어와 신디 웜비어의 아들 오토는 비극적인 학대로 부당하게 북한에 수감됐고, 무사히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며 “살아있었다면 이번 토요일에 스물여섯 번째 생일을 맞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수만 명의 한국인과 재미교포들은 북한에 남겨진 친척들을 다시 볼 날을 기다리며 고통스럽게 시간을 흘려보내고 있고, 일본에서는 요코다 시게루(橫田滋)가 (북한에 납치된) 딸 메구미와 재회하기를 수십 년간 기다리다 올해 사망했다”며 “미국에는 제시 브라운 소위(1950년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처럼 가족들과 합당한 작별을 하기를 기다리는 이들이 있다”고 말했다. 또 “오토와 시게루, 제시가 남긴 유산과 70년을 기다리는 이산가족들의 희망은 우리가 하는 일의 절박함을 알려준다”며 “우리는 또한 수십 년의 적대감과 고립, 제재로 인해 북한 주민들에게 초래된 고통도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비건 부장관은 “유감스럽게도 북한 카운터파트들은 무수한 기회를 잡는 대신 협상의 장애물을 찾는 일에 몰두하는데 지난 2년을 낭비했다”며 북한의 변화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내년 1월 노동당 제8차 당 대회 등 중요한 외교 이벤트들을 앞두고 있다”며 “그때까지 북한이 외교 재개의 길을 열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새로운 (조 바이든 행정부) 팀에 우리의 모든 경험과 제안, 어렵게 얻은 지혜들을 공유할 것”이라며 “새로운 정부에 ‘전쟁은 끝났고, 평화를 위한 시간이 왔으며, 우리가 성공하려면 미국·한국·북한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전달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