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안철수, 反文 연대 출범…"文 조기퇴진" 주장

중앙일보 2020.12.10 19:36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문재인 정권 폭정 종식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문재인 정권 폭정 종식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보수 정당과 사회단체 대표들이 모인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가 10일 출범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최근 행보를 폭정으로 규정하고, 민심을 범야권으로 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통합기구를 출범시켰다. 공동대표에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집행위원장,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 김태훈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회장,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원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 7명이 맡았다.
 
연석회의에는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 홍준표, 윤상현 무소속 의원을 포함해 40개 시민단체도 참석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대통령 개인 한 사람이 전체를 다스리는 독재가 시작됐다"며 "70년 헌정사 최초로 더불어민주당이 모든 정당을 압도하는 소위 '단일정당 국가'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문재인 정권을 조기 퇴진시키고 국가를 정상화한다는 대의명분 아래 일치단결할 것"이라며 "폭정세력과의 결사항전을 위해 한가로운 지분 싸움과 노선 투쟁은 잠시 접어두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