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홍콩 제재'에 中 맞불 "美 외교관 비자 면제 취소, 정부 인사 제재”

중앙일보 2020.12.10 18:55
중국이 홍콩 문제에 관여한 미국 정부 인사를 제재하고 홍콩과 마카오를 방문하는 외교관에 대한 비자 면제 조치도 취소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홍콩 관련 제재에 맞불을 놓은 것이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홍콩과 마카오를 방문하는 미국 외교 여권 소지자에 대한 비자 면제 조치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또 "중국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책임 있는 미국 정부 관리와 의회 인사, 비정부기구 인사와 그 직계 가족에 대해 대등한 제재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다만 제재 대상 인사 명단과 제재가 언제 시작되는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화 대변인은  "미국은 홍콩 문제를 이용해 중국 내정에 심각히 간섭하고 중국의 이익을 크게 해쳤다"면서 "중국은 미국이 즉각적으로 홍콩과 중국 내정에 대한 개입을 중단하고 잘못되고 위험한 길을 계속 가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미국 재무부는 7일 왕천 등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 14명을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이들과 직계 가족은 미국 방문이 금지되고,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인과의 거래도 금지된다. 중국 전인대 상무위가 홍콩 야당 의원들의 자격을 박탈하는 데 관여한 데 대한 대응 조치였다.  
 
이에 중국은 8일 로버트 포든 주중 미국 대사 대리를 초치해 미국에 '대등한 반격'을 하겠다고 예고한 뒤 이날 행동으로 옮긴 것이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약 2억7000만 명에 달하는 중국 공산당원과 그 직계 가족의 미국 방문 비자 체류 기간을 최대 10년에서 1개월로 줄이기로 했다. 또 방문 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횟수도 1회로 제한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