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육대, 진로전담교수제 도입 “재학생 진로역량 강화”

중앙일보 2020.12.10 15:59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코로나19로 인해 얼어붙은 취업시장에 대응하고, 재학생의 진로(취업·창업·진학)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진로전담교수제도’를 도입해 운영한다.  
 
 
진로전담교수는 각 학과(부)별로 1명을 추천받아 임명한다. 교내 진로지원 부서인 대학일자리본부와 적극 협력하여, 진로상담부터 현장실습 및 인턴십 지도, 취업처 발굴·연결, 미취업자 관리 등 학생진로와 관련한 업무를 전담한다.
 
월 1회 개최되는 정기 워크숍에도 참석해 학과별 진로지도 전략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지원방안도 논의한다.
 
삼육대는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진로전담교수의 성과를 측정,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취업률과 진학률, 창업자 수 등을 반영해 개발한 자체 지표에 따라 평가가 이뤄진다. 또 교원평가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제도적 장치도 마련했다.  
 
삼육대 안기훈 취업진로지원센터장은 “지난해 이 제도를 시범 운영한 결과 진로지원 부서와 개별 학과 간 유기적인 협력관계가 구축되면서, 전공과 연계된 진로지도 전략을 마련하는 등 시너지가 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취업률 상승이라는 가시적인 성과로 연결되면서 예산을 편성해 본격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본 제도를 더욱 활성화해 진로지도에 내실을 기하고, 취업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