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빛으로 암세포 파괴한다…KIST, 광의학 항암 치료제 개발

중앙일보 2020.12.10 15:32
환자에게 빛을 비추는 광(光) 치료 요법. [중앙포토]

환자에게 빛을 비추는 광(光) 치료 요법. [중앙포토]

빛을 이용해 암세포를 파괴하는 광(光)의학 항암치료제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10일 김세훈 테라그노시스연구센터장 연구팀은 이윤식 서울대 교수, 안동준 고려대 교수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암 표적성 광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개발된 치료제는 광민감제를 한번만 주사하고 광치료를 장기간 반복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광치료, 빛으로 암세포 파괴…주사·격리 불편 뒤따라 

광치료 기술은 레이저에 반응하는 광민감제를 주사로 체내에 주입해 암 조직에 축적시킨 뒤, 빛을 쏘아 암세포를 파괴하는 기술이다. 그런데 기존의 광민감제는 1회 사용만 가능해 시술할 때마다 재투여해야 했다. 또 광치료를 마친 뒤에도 환자 체내에 일정 시간 동안 광민감제가 축적돼 있어 환자가 햇빛이나 실내조명 등의 빛에 노출될 경우 부작용을 일으켰다. 이로 인해 환자는 광치료를 받을 때마다 주사를 맞고 일정 시간 어둠에 격리되는 고통을 겪어야 했다.
 
광민감제를 한번만 투여하면 2~4주간 광치료를 반복 시행할 수 있는 치료제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연구진은 생쥐 실험을 통해 광민감제의 효능을 확인했다. [KIST 제공]

광민감제를 한번만 투여하면 2~4주간 광치료를 반복 시행할 수 있는 치료제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연구진은 생쥐 실험을 통해 광민감제의 효능을 확인했다. [KIST 제공]

KIST, 한번 주사로 장기간 광치료 가능한 치료제 개발

김세훈 센터장의 연구팀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암 조직 내에서만 광치료 효능이 활성화되는 펩타이드 기반의 광민감제를 개발했다. 개발된 광민감제를 실험용 생쥐에 주입한 결과, 단 한번 주사로 종양 주변에서 2~4주간 지속적으로 방출됐다. 또 광치료를 반복하자 정상세포는 파괴되지 않고 암세포만 제거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김세훈 KIST 센터장은 "개발된 광치료제는 암 주변에 단 한번 주사하는 것으로 장기간 광치료를 반복할 수 있으며, 정상세포는 파괴되지 않고 암세포만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다"면서 "치료제는 단일 성분으로 제형이 단순해 향후 광의학 치료에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KIST 주요 사업으로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나노기술 국제 저널인 'ACS 나노'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