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이제서야 ‘접종계획 앞당겨라’? 文대통령 직무유기”

중앙일보 2020.12.10 08:58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앞에서 진행되고 있는 법무부-검찰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초선의원 릴레이 피켓 시위현장을 찾아 함께 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앞에서 진행되고 있는 법무부-검찰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초선의원 릴레이 피켓 시위현장을 찾아 함께 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유승민 전 의원은 “영국은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데, 왜 우리는 이제서야 기껏 ‘백신 확보 계획’이라는 것을 발표하나”라고 물으며 “이건 국민의 생명과 경제에 미치는 심대한 악영향을 자초한 것으로, 대통령과 이 정권의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8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물량을 추가 확보하라, 접종계획을 앞당겨라’고 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또 “영국에 이어 미국·캐나다·일본·뉴질랜드·호주·유럽연합 등은 접종을 시작할 만반의 준비를 다 해놓고 있는데, 왜 우리 정부는 접종 준비가 이렇게 늦었나”, “더구나 지금 무려 35개국 이상이 자국 인구보다 더 많은 양의 백신을 확보했는데, (블룸버그 자료) 우리 정부는 인구수보다 적은 양을 두고 왜 충분하다고 강변하고 있나”고 물었다.  
 
그러면서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입만 열면 K방역을 홍보하느라 바빴다. 심지어 3차 추경에서 K방역 홍보예산을 무려 1200억원으로 늘렸다”며 “K방역 홍보에 열중한 대통령은 정작 중요한 백신 확보에는 관심이 없었다”고 했다.  
 
아울러 “선진국들이 백신 확보에 앞다투어 나선 지난 5월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실패한 부동산 대책, 검찰총장 내쫓기, 공수처에만 매달렸다”며 “이분들(수많은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인)이 가장 원하는 것은 엉터리 부동산대책도, 검찰총장 징계도, 공수처도 아니라, 코로나 사태를 하루빨리 끝내달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백신 확보가 왜 늦어졌는지, 이 사태야말로 국정조사, 감사원감사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진상을 규명하고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야당이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유승민 전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