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5단계 직격탄, 학원·헬스장에 환불 요구 쏟아진다

중앙일보 2020.12.09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8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상향되자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과 학원을 운영하는 업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져 문을 닫아야 할 뿐만 아니라 환불을 요구하는 고객들의 전화까지 빗발치고 있기 때문이다.
 

업주들, 영업도 못하는데 이중고
“PC방은 열면서…당장 생계 막막”

서울 영등포구에서 헬스장을 운영하는 김모(45)씨는 “2.5단계를 실시한다는 뉴스가 나오자마자 환불을 요구하는 전화가 쏟아졌다”며 “집합금지 기간만큼 회원권을 연장한다는 안내를 해도 환불을 택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며 한숨을 쉬었다.
 
다른 실내스포츠시설도 상황은 비슷하다. 유아체육 전문 유소년 스포츠클럽을 운영하는 이모(37)씨는 “총 3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는데 임대료, 학원용 차량 렌트비, 직원 월급 등을 합치면 월 3000만원을 내야 한다”며 “환불해 달라는 학부모의 전화가 많아 사실상 손해 금액은 더 크다”고 했다.
 
학원들도 마찬가지다. 수학 강사 박모(35)씨는 “환불을 요구하는 학부모의 전화를 20통 이상 받았다”며 “어쩔 수 없이 해드리곤 있지만 당장 생계가 막막하다”고 말했다. 앞서 7일 한국학원총연합회는 “다수의 학생이 이용하는 PC방이나 영화관 등은 오후 9시까지 운영토록 했는데 학생들의 외출과 이동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에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들에게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지만 현장 분위기는 싸늘하다. 유소년 스포츠클럽 운영자 이씨는 “단순히 돈만 뿌릴 게 아니라 명확한 지급 기준을 갖고 고용보험료 등을 감면해 주는 방향을 함께 고려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3차 재난지원금의 구체적인 지급 규모와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