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주시, 산란계 이어 메추리 농장도 AI 의심…간이검사 '양성'

중앙일보 2020.12.08 21:12
충북 음성군이 8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AI 확진 판정을 받은 금왕읍 소재 메추리 농장 주변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 음성군이 8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AI 확진 판정을 받은 금왕읍 소재 메추리 농장 주변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여주시 가남읍 산란계 농장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 이어 가남읍 메추리 농장에서도 의심 가축이 발견돼 AI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여주시는 8일 “가남읍에 있는 메추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가축이 발견됨에 따라 반경 10㎞ 이내 농가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추리 농장 11만 마리 살처분 시작  

여주시 관계자는 “시는 고병원성 AI가 의심되는 메추리농장 가축에 대한 간이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8일 밤부터 이 농장에서 키우는 11만 마리에 대한 살처분 작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밀검사에서 고병원성 AI로 확진되면 해당 농장에서 반경 3㎞ 이내에 있는 닭, 오리 등 7개 가금류 농장의 70만여 마리도 예방적으로 살처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와 함께 반경 10㎞ 이내 가금류 농장의 경우 이동 제한과 함께 예찰·정밀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앞서 지난 6일 여주시 가남읍의 또 다른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해당 농장에서 키우던 닭 19만3000마리를 살처분했고 반경 3㎞ 이내에 있는 오리농장의 1만7000마리도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
 
시는 광역방제기 2대, 방역 차량 3대, 살수차 1대, 드론 2대 등을 동원해 이동 제한지역 양계농가 주변과 철새도래지인 복하천변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또 거점소독장소 2곳과 이동통제초소 8곳(10만 마리 이상 사육 양계농가 대상)을 24시간 운영하며 AI 차단에 나서고 있다.
 

충북 음성 메추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한편 이날 충북 음성의 메추리 농장에서 첫 고병원성 AI가 확진됐다.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것은 전북 정읍, 경북 상주, 전남 영암, 경기 여주에 이어 다섯 번째다. 방역 당국은 현재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전남 나주의 오리 농장과 경기 여주의 메추리 농장에 대해 고병원성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