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정부가 '귀태'라고? 발끈한 민주당 "배현진 사퇴하라"

중앙일보 2020.12.08 19:49
공수처법 개정안에 반대하며 농성을 진행중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 회의실로 향하는 백혜련 1소위원장을 막아 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공수처법 개정안에 반대하며 농성을 진행중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 회의실로 향하는 백혜련 1소위원장을 막아 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정권을 ‘태어나지 말았어야 한다’는 뜻의 “귀태(鬼胎)”로 표현하며 비판한 데 대해 “저잣거리 욕설에 가까운 표현”이라며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근혜 정권 방송으로 빛을 봤던 배 의원이 그 시절을 잊지 못하고 국민을 모욕한다”며 “국회의원이 했다고는 볼 수 없을 정도의 폭언이고 망언”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에 실망하고 분노한 국민이 함께 뜻을 모아, 촛불혁명으로 일어나 시작되었다는 걸 잊었냐”며 배 의원을 향해 “즉각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고 국민과 대통령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남의 당 사정에 가급적 말을 삼가려 하지만 당 대변인의 언행이 국민 입장에서 매우 불쾌하다”고 쏘아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귀태 정권이 헌정사를 뒤엎는다’는 표현은 탄핵에 나섰던 국민의 외침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결국 박근혜 탄핵이 억울하다는 뜻이니, 국민의힘이 아니라 박근혜힘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배 의원을 겨냥, “한쪽에서 (김 위원장이) 국민의힘을 열심히 청소하고 있는데, 다른 한쪽에서는 막말로 다시 더럽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배 의원과 마찬가지로 아나운서 출신인 고민정 의원도 가세했다. 그는 ‘말의 품격’을 언급한 뒤 “배 의원과 그가 몸담은 국민의힘 ‘격’이 딱 그 정도였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한다”고 했다.
 
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이 순간 온 국민 삶을 피폐하게 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가장한 ‘귀태’,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며 “국민을 현혹해 제 배만 불리는 이 혁명세력은 정권으로 탄생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거칠게 비판했다.
 
배 의원이 사용한 ‘귀태’라는 표현은 지난 2013년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썼다가 논란이 된 표현이기도 하다. 7년만에국민의힘이 민주당에 ‘귀태’라는 같은 표현을 되돌려준 셈이다.
 
홍익표 원내대변인은 2013년 국회 브리핑에서 『기시 노부스케와 박정희』라는 책 내용을 언급하면서 “‘귀태’는 귀신 귀(鬼)자에다, 태아 태(胎)자를 써서 태어나지 않아야 할 사람들이 태어났다는 뜻”이라며 “귀태의 후손들이 한국과 일본의 정상으로 있다. 바로 박근혜 대통령과 노부스케의 외손자인 아베 총리”라고 주장했다.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이 강하게 반발하며 홍 의원은 원내대변인직을 내려놓은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