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5분이면 결과 나온다” 수원시, 전국 최초 신속항원검사 도입

중앙일보 2020.12.08 18:54
8일 오후 울산의 한 중학교 선별진료소에서 학생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8일 오후 울산의 한 중학교 선별진료소에서 학생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경기도 수원시는 방역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를 10일부터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수원시는 이날 오후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긴급방역대책을 발표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달 들어 8일 만에 관내에서 63명이 확진되는 등 ‘코로나19 겨울철 대유행’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며 “이를 타개하기 위해 선제 대응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전국 최초로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무증상 확진자를 통한 감염확산을 방지하자는 취지에서다. 우선 요양병원과 사회복지시설 등 방역 취약시설에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먼저 보급할 방침이다. 신속항원검사 키트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긴급 승인을 받은 SD바이오센서의 제품이다. 지난달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도 받았다. 수원시 관계자는 “SD바이오센서는 수원시 관내 업체로, 식약처 승인 후 신속한 논의를 거쳐 이 같은 사항이 결정됐다”며 “SD바이오센서로부터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기증받거나 구매해 10일부터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 중 현행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검사 방식은 정확도가 높으나 6시간이 걸린다. 반면 신속항원진단 키트는 15분이면 결과를 알 수 있다. 다만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떨어져 그동안 정부는 도입을 놓고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지난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측은 다음 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속항원검사 등을 적극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같은 날 청와대 회의에서 “가용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수도권의 현장 역학조사 역량을 강화하라”고 긴급 지시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방대본은 수도권 정신·요양 병원 가운데 희망 기관에서 신속항원검사를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정부 입장과는 별개로 관내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이 같은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채혜선·최모란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