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초·중학생 수학 성취도 세계 3위…흥미·자신감은 최하위

중앙일보 2020.12.08 18:00
한 초등학생이 태블릿 PC를 활용한 수학 수업을 받고 있다. 뉴스1

한 초등학생이 태블릿 PC를 활용한 수학 수업을 받고 있다. 뉴스1

한국 학생들의 수학, 과학 성취도가 최상위권인 반면 흥미나 자신감은 최하위권이라는 국제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제 교육성취도 평가 협회는 8일 '수학·과학 성취도 추이변화 국제비교 연구(TIMSS) 2019'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 초등 수학 3위, 과학 2위…1위는 싱가포르

TIMSS는 4년 주기로 세계 각국 초등학교 4학년과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의 수학과 과학 성취도를 조사한다. 이번 TIMSS 2019에는 58개국 초등학생과 39개국 중학생이 참여했다.
 
※자료:교육부. 초4 학생 성취도 순위

※자료:교육부. 초4 학생 성취도 순위

이번 연구에서 우리나라 초4 학생 성취도는 수학 3위, 과학 2위로 최상위권이었다. 초등 수학은 1위 싱가포르, 2위 홍콩, 3위 한국, 4위 대만, 5위 일본 순이었다. 과학은 1위 싱가포르, 2위 한국, 3위 러시아, 4위 일본, 5위 대만 순이다. 한국은 처음 평가에 참여한 1995년 이후 수학은 2~3위, 과학은 1~2위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중2 학생 성취도도 수학 3위, 과학 4위로 상위권을 유지했다. 중등 수학은 싱가포르, 대만, 한국, 일본, 홍콩 순이었고 과학은 싱가포르, 대만, 일본, 한국, 러시아 순이었다. 중학생도 평가에서 매번 수학은 1~3위, 과학은 3~5위를 유지하는 중이다.
※자료:교육부. 중2 학생 성취도 순위

※자료:교육부. 중2 학생 성취도 순위

 

중2의 수학·과학 흥미, 한국이 꼴찌

이처럼 한국 학생들의 점수가 높은데 비해 각 과목에 대한 자신감이나 흥미는 세계 최하위권이었다. 초4 학생의 수학·과학 자신감은 58개국 중 57위로 필리핀 다음으로 낮았다. 수학에 '매우 자신있다'고 답한 학생이 15%로 세계 평균(32%)보다 크게 적었다. 흥미도 매우 낮아 수학은 57위, 과학은 53위로 최하위권이었다. 수학을 '매우 좋아한다'는 학생은 22%로 세계평균(4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중학생도 마찬가지다. 수학 자신감은 39개국 중 36위, 과학 자신감은 37위에 그쳤다. 수학이 매우 자신있다고 답한 학생은 8%에 불과했다. 흥미도는 더 심각했다. 수학·과학 모두 흥미도가 39개국 중 39위로 가장 낮았다. 수학을 매우 좋아하는 학생은 8%로 세계 평균 20%에 크게 못 미쳤다.
※자료:교육부. TIMSS 초등 수학문제 예시

※자료:교육부. TIMSS 초등 수학문제 예시

 
한국이 성취도와 흥미의 격차가 특히 심하지만 성취도가 높은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비슷한 경향을 보인다. 중학교 수학·과학을 살펴보면 일본, 대만, 홍콩 등이 대부분 성취도가 높은 반면 흥미나 자신감은 평균 이하로 처졌다. 특히 일본은 한국과 함께 흥미, 자신감 모두 최하위권을 형성했다.
 
박지영 교육부 교육기회보장과장은 "흥미와 자신감이 낮은 것은 1995년 이후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아무래도 열심히 성적을 위해 공부하다보니 흥미는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상경아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교육평가본부 실장도 "동아시아 국가들이 자신감이나 흥미가 떨어지는 이유는 여러 해석이 있지만, 겸양을 강조하고 학업의 도구적 가치를 강조하는 측면이 작용했을 것으로 본다"며 "개선을 위한 연구와 정책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