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사무처 "김종인 대국민 사과 지지한다"

중앙일보 2020.12.08 17:20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중앙포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중앙포토

국민의힘 사무처노동조합이 8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계획을 지지했다. 김 위원장은 당내 반발에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과오를 두고 대국민 사과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사무처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우리 당의 지난 과오에 대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계획에 국민의힘 사무처노동조합은 깊은 감사와 지지를 표한다"고 밝혔다.
 
사무처노조는 "국민의힘이 사과드릴 대상은 국민이다. 국민의 일꾼이자 대표로서 사소한 잘못에도 국민들께 사과하고 반성하는 모습은 지극히 당연하며 계파와 개인의 신념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희 사무처노동조합도 권력을 감시하지 못한 죄, 정권을 빼앗긴 죄, 국민들께 실망을 드린 죄를 깊이 통감한다"며 "잘못을 위선으로 부정하고 거짓으로 덮기보다, 사과하고 반성하는 이들에게 미래가 있다고 굳게 믿기에, 잘못의 수치보다 사과의 용기를 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과할 용기가 있어야 남을 용서할 수도 있다"며 "당이 가장 위태로운 지금, 당원 모두의 간절함으로 이제껏 해내지 못한 사과와 용서의 정치를 구현해 나가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