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투기의혹 제기한 남동생, 필리핀서 사망…유서 남겨

중앙일보 2020.12.08 16:56
손혜원 전 의원(왼쪽)과 동생 손현씨. [뉴스1]

손혜원 전 의원(왼쪽)과 동생 손현씨. [뉴스1]

 
지난 4일 필리핀 북부 팜팡가주 앙헬레스시의 한 호텔 객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한인 남성의 신원이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남동생 손현(63)씨로 확인됐다.

대사관 "장례, 유족 결정 사항…계속 소통 중"

 
8일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손씨는 지난 4일 오전 10시 30분쯤(현지시간) 객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유서도 함께 발견됐다고 한다. 필리핀 현지 경찰의 의뢰에 따라 대사관은 7일 손 전 의원의 남동생 손씨가 맞는다고 신원 회신을 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수사는 필리핀 경찰이 담당하는 것으로 자세한 사건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며 “장례 절차 등은 유족이 결정할 사항으로, 유족과는 소통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씨가 필리핀에 입국한 시점에 대해선 “정확한 (출입국) 시점은 대사관에서도 조회하지 못한다”며 “몇 달 되신 것으로만 들었다”고 전했다.
 
현재 필리핀 경찰은 타살의 근거를 찾을 수 없다고 보고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라고 한다.
 
손씨는 손 전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손 전 의원의 실소유 의혹이 제기된 2017년 목포의 창성장 매입자 세 명 가운데 한 명이 숨진 손씨의 아들이었다. 손 전 의원은 창성장을 “조카 등에게 증여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손씨는 “차명 소유였다”고 반박하며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손 전 의원은 이와 관련, 지난 8월 서울남부지법 1심 판결에서 부동산실명제법 등 위반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김다영·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