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용만 "상법·공정거래법 정치적 처리 당혹스럽다"

중앙일보 2020.12.08 16:37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8일  "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경제 법안을 이렇게까지 정치적으로 처리해야 하는지 당혹감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비판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8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뉴스1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8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뉴스1

 
박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여당의) 상임위 단독 의결 추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 기업들이 촌각을 다투면서 어떤 일을 기획하거나 시도하고 있는 것이 아닌데, 기업 의견을 무시하고 이렇게 서둘러 법안을 통과해야 하는 시급성이 과연 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경제와 기업에 대한 파급효과가 큰 법안을 정치적 법안과 동일선상에서 시급하게 통과시키는 것에 대해 매우 당혹스럽다"며 "지금이라도 개정 법안 상정을 유보하고, 기업들의 의견을 조금 더 반영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대한상의를 비롯해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들은 '공정경제 3법' 추진을 재고해달라고 국회에 공개적으로 요청해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