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문재인 정부, 전 헌법기관에 걸쳐 국정농단 자행"

중앙일보 2020.12.08 16:18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수처법 강행처리와 관련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수처법 강행처리와 관련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의 법사위 통과에 대해 "우리는 지금 선출된 권력이 어떻게 삼권분립의 헌법정신을 훼손하고 권력을 농단하는지 똑똑히 목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1987년 민주화 이후 한 세대가 지나면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어느 정도 성숙했다고 생각해왔다. 지금 민주당과 집권세력의 반민주적인 행태를 보면 정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총선 우리 국민들이 민주당에 180석 가까운 의석을 몰아준 건 집권당에 입법독주 면죄부를 준 게 아니라는 건 모두 아는 사실"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과거 정부 실패를 고스란히 답습하는 것을 넘어 청와대, 입법, 사법 등 전 헌법기관에 걸쳐 일상적으로 국정농단을 자행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소위 촛불정권이라는 문재인 정부과 과연 이전 정부와 뭣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징계위원회를 강행하는 등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던 검찰총장 찍어내기에 혈안인 걸 보면 집권세력이 공수처를 장악해 뭘 하려고 하는지 그 이유가 뻔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과 집권세력은 도탄에 빠진 민심의 원성이 들리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엉킨 정국의 실타래를 풀 유일한 분은 문 대통령이다. 작금의 민심을 잘 살펴 법치주의와 민주주의 훼손 행위가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국정수반으로책임 있는 행동을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여당이 추진한 공수처법 개정안은 이날 야당의 강력한 반발 속에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야당의 비토권 삭제를 골자로 하는 공수처법 개정안은 9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