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속 140km로 반경 100km 정찰… 중국 해상 무인헬기 비행 성공

중앙일보 2020.12.08 15:20
중국 무인헬기. 신화=연합뉴스

중국 무인헬기. 신화=연합뉴스

중국이 사상 첫 해상 무인 정찰 헬기의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8일 국유업체 중국항공공업집단을 인용해, 무인 정찰 헬기 AR-500B가 지난달 장시성에서30분간이착륙과 기동 테스트 비행을 마쳤다고 보도했다.  
 
AR-500B는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에서 해안 경비와 전함 감시 등에 투입될 예정이다. 해안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습도와 염분에 대한 내구성도 갖췄다.  
 
최고 시속 140㎞로 최대 4000m 상공까지 날아갈 수 있다. 최대 이륙중량은 500㎏이며, 작전을 위해 70kg을 장착할 수 있다. 작전 수행 범위는 100㎞에 달하며, 4시간 동안 비행할 수 있다.
 
앞서 지난 9월 중국항공공업집단은 인도와 국경분쟁 중인 서부 고원지대에 투입할 수 있는 무인 헬기 AR-500C를 개발,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