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공수처 앞날…대통령 잘못에도 침묵하는 무서운 나라 될 것"

중앙일보 2020.12.08 15:09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이 8일 국회 법사위를 통과한 가운데,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대통령과 정권이 잘못을 저질러도 침묵해야 하는 무서운 나라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나 전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공수처가 탄생해도 당장 국민들 내일의 삶이 바뀌진 않을 것"이라며 "그런데 언제부턴가 정권을 비판하는 정치인은 감옥에 가고 정권에 불리한 수사와 재판을 하는 판검사가 쫓겨나는 세상이 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대통령과 정권이 어떤 잘못을 저질러도 숨죽인 채 침묵해야 하는 무서운 나라가 될 것"이라며 "그러면 권력자들은 비리와 부패를 저지르게 된다. 이것이 역사가 말해주는 진리"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친문 특권세력과 정권에 줄 잘 대는 자들이 모든 것을 빼앗아 갈 것이다. 절대다수의 국민은 절망과 고통에 빠질 것"이라며 "그때 사람들은 '공수처가 탄생했기에 국민의 삶이 무너졌다'고 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당이 추진한 공수처법 개정안은 이날 야당의 강력한 반발속에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야당의 비토권 삭제를 골자로 하는 공수처법 개정안은 9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