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솔루션, 자회사 갤러리아·도시개발 합병…6개 부문 체제로

중앙일보 2020.12.08 15:06
한화솔루션이 지분 100%를 소유한 자회사 한화갤러리아와 한화도시개발 일부 사업을 한화솔루션으로 합병한다.  
한화그룹 사옥.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 사옥. 한화그룹 제공.

 
8일 한화솔루션은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한화도시개발은 자산개발 사업부문과 울주부지부문으로 인적 분할해 자산개발 사업부문을 합병하기로 했다. 합병 시점은 내년 4월로 예상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100% 지분을 소유한 이들 자회사의 합병은 각 부문간 자원의 효율적인 배분과 의사결정 구조 단순화를 통해 경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자는 취지에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합병으로 한화솔루션은 기존 4개 부문(케미칼·큐셀·첨단소재·전략)에 2개 부문(갤러리아·도시개발)이 더해져 총 6개 부문 체제로 운영된다.  
 
도시개발 부문을 제외한 5개 부문은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되며, 도시개발 부문은 부문장 체제로 운영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기존 소재와 태양광 사업 구조를 고도화시켜나갈 계획이다.  
 
또 합병 이후 갤러리아와 도시개발 부문은 신용도가 올라 자본 조달 비용이 감소하면서 기존 사업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갤러리아 부문은 프리미엄 리테일 분야의 신규 사업 투자가 더 유리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갤러리아와 한화도시개발은 한화솔루션이 100% 지분을 가지고 있는 연결 자회사로 신규합병 법인의 재무 구조는 변동이 없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